-

아.... 간만에 각잡고 썼던 글이 새로고침에 날라가버렸다.
그냥 가볍게 쓰기로^^

-

요즘 속이 너무 안 좋다(임신x)

내시경검사에서는 과민한 상태니, 스트레스만 조심하라고 했는데(그게 되나요..?)

암튼
스트레스 받으면 소화가 안되고 명치가 꽉 막힌 느낌이 드는데
원래도 심장이 약한 편이라
이러다 심근경색 내지는 심장마비가 올까봐 걱정임...
진짜진짜로.
뭐 어째야되나, 한의원이라도 가볼까....

'

와 벌써 또 1년이 끝나간다.
작년의 나보다 나아진 점이 조금은 있을까?
싱숭생숭하다 ㅎㅎ

-

누군가 취향의 우월성을 갖다 대는 꼴을 보면 재수없어서 그쪽 분야는 쳐다도 안 보는데,
음악은 예외다.
특히 직접 듣는 연주는 진짜 진짜 예외....
간만에 들으니까 귀호강이 이런거였지 싶었다.
(본진은 kpop이지만!) 인간의 말이 필요치 않은 음악 그 자체가 주는 전율은 누구든 꼭 겪어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.
인간에 대한 미움과 분노가 조금은 가신달까..

-

그리고 추운 계절엔 역시 재즈와 캐럴이지
따뜻한 집에서 조명을 켜고 와인까지 한잔 따라놓으면
너어무 행복해 지는 거다.

-

스우파

엠넷이 잘한 일 : 댄서들을 소개해준 것
엠넷이 못한 일 : 그 외 모든 것

진짜 ... 암적인 존재임... 엠넷.........

진짜 할말이 많은데 다했다간 이 포스팅 전체가 욕으로 블락 먹을까봐 자제함.

-

책을 한 꼭지씩 읽고 있다.

책읽는 재미는 속독에서 오는 게 아닌데.
빨리 읽고 치워버리려는 것같은 내 모습을 발견했다.
그래서 하루에 한 챕터만 읽어서 궁금증을 유발 ㅋㅋ 시키고, 적당히 환기도 시키기로.

어려운 책을 이렇게 읽었다간 시간만 오래 걸리고
내용 기억도 못할 것 같길래
셜록홈즈와 수필집, 단편 소설 등을 차례대로 읽고 있다.

인터넷에서 후루룩 대충 읽어넘기던 버릇 때문에
문단이 길어지면 나도 모르게 맨 뒤의 결론 한 두마디를 보려고 한다.
진짜 안 좋은 습관인데 책읽기를 안 했으면 깨닫지도 못했을 것 같다.
긴 글 읽기 힘들어하던 학생들에게 이게 뭐가 힘드냐며 핵심정리 시키던 나야 ㅠㅠㅠ 업보가 이렇게도 온단다..

여튼 당분간은 느리더라도 책읽기를 유지할 것.

-

날씨 실화..?

진짜 어메이징 지구날씨....

-

기후변화라는 말이 너무 온건해서 심각성을 깨닫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었는데
+ 초등학생때부터 써오던 말이라 더 그런 것 같다.
뭐든 익숙해지면 안 무서워지니까.

-

암튼 그래서 내일부터는 롱패딩 필수....
빨리 겨울옷 사야겠다. 너무 귀찮네 T_T

덧글

  • 2021/11/25 05:08 #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2021/11/26 20:49 # 비공개

    비공개 답글입니다.
  • marmalade 2021/11/25 16:34 # 답글

    나이들수록 약한 부분이 더 약해지는걸 느껴요.
    위장쪽은 꾸준한 운동과 식이 말고는 답이 없더라고요.
    다른곳도 마찬가지긴 한데 확실히 운동하면 혈액순환이 좋아져서 위장이 좀 더 활성화 됩니다. 유산균이랑요.
    소화가 힘드실때 캬베진 같은 위장약을 드시면 좋습니다.
    위기능이 저하되는것 같다면 위를 자극시키는 식단도 도움이 됩니다. 포만감이 크고 소화가 오래걸리는 음식들로요.
    위가 잘 움직일 수 있게 하는거죠. 식사간격도 최대한 규칙적으로 하시고..다이어트 같지만 아닙니다ㅎㅎ

    나랑 잘 맞는 한의원의 한약도 굉장히 도움이 됩니다.
    한약은 베이스를 다져준다는 생각으로 먹는거란 생각을 해요.
    아프지 않게 해줄수는 없지만 덜 아프고 빨리 낫게 해줄수는 있거든요.
    근데 돈이 많이 드니까 이런게 금융치료인가 싶기도 하고요ㅋ
  • 독립적인 바다표범 2021/11/26 20:54 #

    정성스러운 답변 감사합니당(__) 저는 위장이 안 좋다고 느낀 것이 최근 1년 사이였거든요. 그 전까진 저희 집에서도 유달리 건강한 편이어서 과신을 했어요. 스트레스가 제 면역력 다 부시는 줄은 꿈에도 모르구요! ㅠㅋㅋㅋㅋ

    건강하게 잘 살기 위해선 생활 습관이 건강하게 바뀌는 게 맞지요 ㅎㅎㅎ 다음번엔 건강해지니 이런 게 좋았다! 하는 포스팅을 쓸 수 있길 기대합니당..☆
  • 2021/12/04 21:48 #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2021/12/09 01:26 # 비공개

    비공개 답글입니다.
댓글 입력 영역